짝사랑 메이트 (연재)

짝사랑 메이트 (연재)

짝사랑 메이트 (연재)

즐겨찾기 SNS공유

관련 이벤트

  • 대여쿠폰
    05/30일까지 1일마다 무료
    1개 보유

대여

화당 판매가 대여쿠폰 |1일

구매

화당 판매가 100원
전화 정가 8,100원
판매가 8,100원

소설보기

전체 85화 (완결)

소설보기

총 0회 대여 0원

총 0회 구매 0원

0회 대여 0원

0회 구매 0원

독자리뷰 목록

전체 1건

매주 20분을 선정하여 2,000원을 드립니다.

작품 소개

“할 만하냐?”
“…….” 
“네 짝사랑.”
“…….”

숨을 들이마시다가 멈춘 영의 어깨가 나무토막처럼 빳빳해졌다. 눈을 끔뻑이는 것도 잊었다.

“진행형, 맞구나.”

그가 웃었다. 빈정거림, 비아냥에 가까운 비웃음이었다.

“넌 뭘 그런 걸 하고 그러냐. 난 도저히 못 해 먹겠던데.”

들키지 않으려 참고 또 얼마나 마음을 졸여 왔는데……. 오늘로써 10년의 짝사랑도 종지부를 찍으려 했건만, 하필 유시현에게 들키고 말았다.

“이영.”

어느 틈에 다가온 그에게선 머스크 향이 은은하게 풍겨 왔다. 가시덤불에 내던져진 마음을 포근하게 감싸는 향기였다.

“구두 주운 김에, 내가 너 주워 가도 되냐?” 
“…… 그게 무슨.”
“너, 나랑 살래?”
“…….”

영은 입술을 달싹일 뿐 아무 말도 하지 못했다. 순간 주술에 걸려 말을 못 하는 인어 공주라도 된 듯했다.

“난 너만 괜찮다면, 네 마음 들키지 않게 숨겨 줄 수 있어.”
“선배.”
“그러니까 내 옆에서 좋아해. 차정운.”


미스터블루 빠른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