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된 고백

잘못된 고백

잘못된 고백

관련 이벤트

구매

권당 판매가 3,000원
전권 정가 21,000원
판매가 21,000원

소설보기

전체 7권 (완결)

소설보기

총 0회 구매 0원

0회 구매 0원

독자리뷰 목록

전체 0건

매주 베스트 리뷰어를 선정하여, 10,000원을 드립니다.

작품 소개

고백했다.
맨 정신으로 하기엔 자신이 없어서 딱 한 잔만 걸치고.

"좋아해요."
"……왜?"
"…그냥, 모든 게 좋아요."

웃는 모습도 좋고, 챙겨 주는 다정함도 좋고, 기사다운 면모도 멋있고……
좋아하는 이유를 하나둘 말하고 있는데 횡설수설하는 상태가 심각했다.
어쩐지 눈앞도 핑핑 돌았다. 딱 한 잔 걸쳤던 술이 생각보다 셌다.

아주 많이.

"……이해가, 되지 않는데."

거절을 이렇게 표현하다니. 이건 조금 상처… 라고 생각하는데 몸이 앞으로 기울었다.
한 잔을 마시고 필름이 끊기는 최초의 현상이 일어남과 동시에, 갑작스럽게 쓰러진 나를 당황하며 받아 낸 그에게서 상당한 이질감을 느꼈다.

목소리가 낮았고, 키도 조금 달랐고, 체형도 꽤 달랐다.
심지어 이제야 보이는, 달빛에 비치는 머리칼의 색조차.

……이런 미친. 다른 사람이잖아.

***

"카베르."
"……네?"
"앞으로 이상한 칭호 붙이지 말고, 이름으로 불러라."

언제나 딱딱하게 굳어 있던 그의 입매가 천천히 올라가서, 끝내 미소를 그려 냈다.
퍽 달콤한 미소였고, 내가 잘못 고백했단 걸 들키면 당장에 죽여 버릴 것처럼 다정한 목소리였다.

아.


[개그/드립/로맨스코미디/소시민여주/사제여주/힐러능력빵빵한여주/공작후계남주/기사단장남주/차갑지만 내 여자에겐 따뜻하겠지/여주한정달달]


미스터블루 빠른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