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리 동화의 흑막 엔딩을 찾아버렸다 (연재)

홀리 동화의 흑막 엔딩을 찾아버렸다 (연재)

홀리 동화의 흑막 엔딩을 찾아버렸다 (연재)

즐겨찾기 SNS공유

관련 이벤트

  • 대여쿠폰
    11/12일까지 1일마다 무료
    1개 보유

대여

화당 판매가 대여쿠폰 | 3일

구매

화당 판매가 100원
전화 정가 11,400원
판매가 11,400원

소설보기

전체 외전 5화 (완결)

소설보기

총 0회 대여 0원

총 0회 구매 0원

0회 대여 0원

0회 구매 0원

독자리뷰 목록

전체 0건

매주 20분을 선정하여 2,000원을 드립니다.

작품 소개

동화 <아가씨와 장난감 병정>에 빙의해 버렸다.
당연히 내 남편은 백마 탄 왕자님이나 재력 빵빵한 공자님, 하다못해 잘생긴 푸줏간집 아들일 줄 알았는데…….
내 남편이 장난감 병정님이란다. 그 왜, 나무로 조각된 목각 인형-

“……아프면 말해요.”

다짜고짜 결혼 첫날밤, 생각보다 낮은 장난감 병정님의 목소리가 들렸다. 
앞이 보이지 않고 목소리만 귓가에 맴돌자 온몸에 소름이 돋는 기분이었다.
용기를 내서 꼭 감고 있었던 눈을 뜨자 달빛에 어렴풋한 모습이 비쳤다. 
그 순간, 나는 숨을 멈추고 말았다.

곧게 뻗은 코, 다부진 턱, 모든 것이 조화롭게 빚어진 이목구비. 
그리고 달빛을 받아 요염하게 흘러내리는 검은 머리칼.
장난감 병정의 모습은 사라지고 아득하게 아름다운 남자의 형상이 드러났다.

* * *

좋은 건 더 자주 보면 좋다고, 나는 장난감 병정님을 완전한 인간으로 만들기 위한 묘약을 만들었다.
그런데, 

“넌 누구지?”

묘약을 마신 메이슨이 차가운 눈빛으로 나를 내려다보았다.

“무슨 이유로 내 옆에 있는 거야.”

서늘한 검기가 내 몸을 휘감았다.

“메, 메이슨……?”
“그딴 이름으로 부르지 마.”

미친 판도라의 상자를 열어 버렸다.
다신 되돌릴 수 없는.


미스터블루 빠른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