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감금생활

즐거운 감금생활

즐거운 감금생활
  • 강솔
  • 장르 로맨스 | 15세 이상 관람가
  • 2권 완결 | 2019.05.15
  • 출판사 신드롬
  • 리뷰 1건

즐겨찾기 SNS공유

관련 이벤트

정액제

1일 3,000원
7일 10,000원
1개월 30,000원

구매

전권 정가 3,500원
판매가 3,500원

소설보기

전체 2권 (완결)

소설보기

소설 정액권 결제 후 이용 가능

총 0회 구매 0원

0회 구매 0원

독자리뷰 목록

전체 1건

매주 20분을 선정하여 2,000원을 드립니다.

작품 소개

2018년 설날 연휴, 입사하는 순간부터 굴림의 끝을 보여준
레스토랑 알로 오너 주정민 셰프와 그의 손아귀에서
굴림 받던 직원 이연희가 갇혔다.
4박 5일 간의 감금된 두 사람.
사랑을 표현 할 줄 몰라 사춘기 소년처럼 굴던 남자.
그런 남자를 이연희가 맛있게 요리를 시작했다.
***
그가 그녀를 팔 안에 가두고 말했다.

“나, 마음을 모르겠어. 마지막으로 업무하나만 해줘.”

“시키실 일 있으십니까?”

“응. 내 집무실 연필 한 자루도 어디 있는지 아는 이연희 씨가.”

“.....네”

“내 마음 좀 알아 봐.”

“네.”

심장이 뛰는 것이 더는 불쾌하지 않았다.
아니 아무런 생각도 들지 않았다.
그녀의 허리를 당겨 안으며 한껏 그녀의 입술을 맛보러 직행했다.

미스터블루 빠른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