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나잇달링

원나잇달링

원나잇달링
  • 미리안
  • 장르 로맨스 | 전체 관람가
  • 2권 완결 | 2015.12.22
  • 출판사 다옴북스
  • 리뷰 3건

즐겨찾기 SNS공유

정액제

  • 1일 | 3,000원
  • 7일 | 10,000원
  • 1개월 | 30,000원
요금제 및 환불 안내

정액제 결제는 결제 기간동안 정액제 소설을 자유롭게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구매

  • 권당 1,500원 | 제한없음
  • 전권 3,000원 | 제한없음
요금제 및 환불 안내

제공사 측 요청으로 전회 구매 혜택이 제공되지 않습니다.

소설보기

전체 2권 (완결)

소설보기

소설 정액권 결제 후 이용 가능

총 0회 구매 0원

0회 구매 0원

독자리뷰 목록

전체 3건

매주 20분을 선정하여 2,000원을 드립니다.

작품 소개

*결제 전 작품소개 하단의 공지를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분명 술집에서 술을 마신 것까지는 기억이 나는데 그 다음부터는 필름이 끊긴 듯 기억이 잘 나질 않았다. 세인은 주위를 두리번거렸다. 여긴 또 어딘가. 깔끔하게 인테리어가 된 침실은 세인이 언젠가 살아보고 싶다던 꿈속의 침실의 모습과 비슷했다. 감탄을 하던 세인은 순간 뭔가 싸한 느낌에 자신의 몸을 슬그머니 내려다보았다. “헉.” 실오라기 하나 걸치지 않은 자신의 모습에 세인은 서둘러 이불로 몸을 가렸다. 불길한 예감이 스멀스멀 올라왔다. 세인은 조심스레 자신의 옆자리를 바라보았다. 밝은 자연갈색의 머리카락이 이불 위로 빠끔히 모습을 드러내고 있었다. 세인이 이불을 서서히 자신의 쪽으로 걷자 그 속에는 자신과 마찬가지로 실오라기 하나 제대로 걸치지 않은 태훈이 있었다. 세인은 그의 모습에 너무 놀라 ‘꺅’하는 비명소리조차 내지 못했다. “무슨 일이야, 이게…. 주세인! 너 도대체 무슨 짓을….” [작품공지] ※ 제공사 변경으로 인하여 재서비스되는 작품입니다 기존 서비스 당시 구매한 경우 본 작품을 결제하지 마시고, 보관함 리스트에서 확인 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보관함에서 확인 불가 시 고객센터로 문의하여 기존 구매 여부 및 보관함 삭제 여부를 확인 후 이용해 주시기 바랍니다.

미스터블루 빠른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