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하지 마라

사랑하지 마라

사랑하지 마라

즐겨찾기 SNS공유

정액제

1일 3,000원
7일 10,000원
1개월 30,000원

대여

전권 판매가 900원 | 1일

구매

전권 정가 4,000원
판매가 4,000원

소설보기

전체 1권 (완결)

소설보기

소설 정액권 결제 후 이용 가능

총 0회 대여 0원

총 0회 구매 0원

0회 대여 0원

0회 구매 0원

독자리뷰 목록

전체 68건

매주 20분을 선정하여 2,000원을 드립니다.

작품 소개

강인건. S. I. 가드 최고의 경호원. 치명적으로 아름다운 그의 마음엔 씻지 못할 상처와 고통의 흔적 뿐. 하지만 어쩌다 경호를 맡게 된 망아지 같은 이 아가씨가…… 자꾸만 웃게 한다. 자꾸만 설레게 한다. 자꾸만…… 눈길과 손길과 발길을, 마음을 묶는다. 한은파. 서울지방검찰청 차장 검사의 외동딸. 차장 검사에 대한 폭력조직의 압력 때문에 뜻하지 않는 경호원을 거느리게 된다. 그런데 이 경호원, 잘생긴 건 둘째 치고 너무 무뚝뚝하다. 원칙적이고 사무적이고 딱딱하고 무섭고…… 그런데…… 그가 자꾸만 좋아진다. 어쩌지…… “설득을 하든 말든, 난 내 마음대로 할 거예요. 내 마음 가는대로 할 거야. 또 비겁하게 도망가고 싶으면 가 버려요. 내가 그냥 둘 줄 알고? 끝까지 쫓아 갈 거야. 빈말 아니에요.” 안다. 알고 있다. 인건은 충분히 알 수 있다. 하지만 막아야 한다. 자신이 없었다. 나쁜 상대로부터 지켜내는 것 이상, 그 이상 이 아이를 웃게 하고 행복하게 해 주는 건 자신이 없었다. 자신이 얼마나 추악하고 더러운 생을 살아왔는지 스스로가 너무 잘 아니까, 그러니까. 인건이 은파에게서 두어 걸음 물러섰다. 그리고는 깍듯한 인사를 건넸다. 무언의 대답을 하는 것 같은 인건의 모습에 은파는 입술을 꼭 깨물었다. “그 마음속에, 들어갈 수 없습니다. 이미 들어갔다면 꺼내십시오.” “나는요?” “……” “나는 오라방 마음속에 들어 있어요? 그래요?” “……” “난 못 꺼내. 꺼내고 나면 아무것도 안 남아. 그래서 못 꺼내요.” 왈칵, 울음이 터졌지만 은파는 용케 참았다. 이제부턴 강해져야 한다. 비록 자신 혼자만의 사랑이라 해도, 이를 지키려면 강해져야 한다. 강한 마음으로 지켜낸 사랑을, 인건은 언젠가는 알아줄 것이다. 금방 물러설 것 같으면서도 꿋꿋이 버티고 서 있는 은파가 인건은 안쓰러웠다. 자신처럼 못난 사람 때문에 이 아이가 얼마나 아플까, 막연한 생각만으로도 이는 죄악이었다. 은파와 마주 선 인건도, 인건과 마주 선 은파도 아무 말이 없었다. 사랑하지 마라, 애타게 외치고 있어도 이미 마음은 제동이 불가능했다. 그렇다면 달려야 한다. 여름을 부르는 늦봄의 바람이 창밖의 나뭇잎들을 흔들고 있었다. -본문 중에서

미스터블루 빠른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