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웅산맥

영웅산맥

영웅산맥

즐겨찾기 SNS공유

관련 이벤트

정액제

1일 3,000원
7일권 10,000원
1개월권 30,000원

대여

권당 판매가 900원 | 1일
전권 판매가 2,700원 | 5일

구매

권당 판매가 2,000원
전권 정가 6,000원
판매가 6,000원

소설보기

전체 3권 (완결)

소설보기

소설 정액권 결제 후 이용 가능

총 0회 대여 0원

총 0회 구매 0원

0회 대여 0원

0회 구매 0원

독자리뷰 목록

전체 1건

매주 20분을 선정하여 2,000원을 드립니다.

작품 소개

노도인과 병서생, 노룡, 설란은 탁자을 마주하고 앉았다. 한동안 그들은 각자 묵상(默想)에 잠긴 채 차 맛을 음미했다. 이런 일은 자주 있는 일인 듯, 자연스러운 모습들이었다. 창 밖에는 가을이 깊어 가고, 차 향(茶香)은 은은했다. 노도인이 찻잔을 놓으며 말문을 열었다. "사계(四季)의 변화를 보이는 대자연처럼 인간의 눈에 도 보이지 않는 질서가 있는 법이다. 선(善)의 질서이든, 악(惡)의 질서이든… 우리는 그런 인간 사이의 질서를 역(易)이라 한다." 노도인의 깊고 심연한 노안에 현광(玄光)이 깔렸다. "우리 천사역문(天師易門)은 수백 년 동안 세상을 등 진 채 오직 그 질서를 꿰뚫어보고 있는 천사(天師)란 존재… 즉, 하늘(天)의 스승(師)이란 존재를 발굴하고 키워 내는데 전 노력을 경주해 왔다." 천사역문! 결단코 단 한 번도 강호상에서 들어 본 적이 없는 이름. 감히 하늘의 스승이라도 불리워도 좋을 존재라니? "이제 너희들 대(代)에 이르러 우리 천사역문의 모든 심원(心願)이 결실을 맺을 것이다." 병서생 등의 안색이 갈수록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병서생." "하명하소서, 사부님." "병서생, 너는 어둡고 또 어둡다. 너는 악마(惡魔)의 사부가 될 것이다!" 악마의 사부! 병서생의 전신으로 전율이 일었다. 그의 앞에는 악마 단서가 놓여 있었다.

미스터블루 빠른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