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검명

고검명

고검명

즐겨찾기 SNS공유

정액제

1일 3,000원
7일 10,000원
1개월 30,000원

대여

권당 판매가 900원 | 1일
전권 판매가 3,600원 | 6일

구매

권당 판매가 3,000원
전권 정가 12,000원
판매가 10,800원 ( 10% )

소설보기

전체 4권 (완결)

소설보기

소설 정액권 결제 후 이용 가능

총 0회 대여 0원

총 0회 구매 0원

0회 대여 0원

0회 구매 0원

독자리뷰 목록

전체 1건

매주 20분을 선정하여 2,000원을 드립니다.

작품 소개

碧血鳴에 이은 홍파(洪波) 武道小說 第二話 劍后의 神劍은 부러졌다! 武林聖女가 타락한 몸뚱이로 밤(夜)을 찾는다. 刀帝는 왜 愛刀를 洞庭湖에 내던지고 주정뱅이가 됐는가? 武林의 巨星들! 正邪十八尊이 어느날 과거를 잃었다! 그리고 庚辰년 辰月 辰日 辰時에 태어난 두 사람의 뒤바뀐 運命. 廣恨宮에서 시작된 巨大한 陰謀! 이제 孤劍鳴의 숨가쁜 歷程이 始作된다. [맛보기] * 序 章 天機漏泄 곡생(曲生)은 허기로 뱃가죽이 달라붙는 것 같았다. 방안이며 부엌을 뒤져 요기할 것을 찾아보았지만 배를 채워 줄 만한 음식은 없다. 옆방에서 배고파 우는 손자의 울음소리도 힘없이 잦아들고 있다. 말라붙은 솥뚜껑을 덮고 일어서는 곡생은 땅이 꺼져라 한숨을 토해냈다. "지지리 복도 없는 놈이지." 올해로 일흔 다섯 번의 한서(寒暑)와 풍파를 겪어 온 곡생. 얼굴에 새겨진 골 깊은 주름살이 질곡(桎梏)의 삶을 말해 주고 있다. 곡생의 집안은 삼대(三代)째 가난을 운명처럼 짊어지고 살아왔다. 자식에게만은 곤궁한 삶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다짐했던 맹세도 물거품이 된 지 오래다. "가업은 무슨 얼어죽을 놈의 가업이야." 곡생은 아침을 굶은 화풀이로 죽통(竹桶)과 동전 꾸러미를 방바닥에 팽개쳤다. 발 밑에 난잡하게 흩어진 동전과 죽통을 바라보는 곡생의 눈에 갈등의 빛이 역력했다. 일흔다섯 인생이 담긴 손때 묻은 죽통과 동전이다. 그나마 이것도 없으면 손자 놈의 입에 풀칠을 하게 될 것은 불을 보듯 뻔한 일이다. 곡생은 바닥에 앉아 죽통에 동전을 주워 모았다. "그 놈의 돈이 뭔지?" 가업으로 이어받은 점술(占術)로 다섯 식구가 살아가기란 쉬운 게 아니다. 세상이 태평해서인지 점을 보겠다고 찾아오는 사람이 한 달에 고작 한 명 꼴이다. 가뭄에 콩 나듯 찾아온 손님도 복채(卜債)를 부르면 고개를 젖고 발길을 돌리기가 십상이다. "하룻밤 계집년 품에 털어 넣는 돈이 얼만데." 육십이 다된 한숭(韓崇)이란 늙은이는 얼마 전 백화루(百花樓)의 기녀(妓女)를 하룻밤 끌어안고 뒹군 대가로 황금 세 냥을 날렸다며 곡생의 기를 죽였다. 죽통을 들고 일어선 곡생은 그 자리에 얼어붙고 말았다. 대체 언제 어디서 나타났는가? 이미 오래 전부터 그 자리에 있었던 것처럼 곡생의 코 앞에 한 명의 여인이 고요하고 정숙한 자태로 서 있는 게 아닌가. 관능적이며 원시적인 아름다움을 지닌 미녀(美女). 흑백이 또렷한 한 쌍의 눈은 지적일 정도로 맑게 빛나고 있었으며 코와 입을 연결하는 삼각 구도는 흠 잡을 데 없다.

미스터블루 빠른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