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막이 돈 좀 막 쓰라고 요구했다 (연재)

흑막이 돈 좀 막 쓰라고 요구했다 (연재)

흑막이 돈 좀 막 쓰라고 요구했다 (연재)

즐겨찾기 SNS공유

관련 이벤트

  • 대여쿠폰
    08/17일까지 1일마다 무료
    1개 보유

대여

회당 판매가 대여쿠폰 |1일

구매

회당 판매가 100원
전회 정가 11,800원
판매가 11,800원

소설보기

전체 122회 (완결)

소설보기

총 0회 대여 0원

총 0회 구매 0원

구매전용
구매전용
구매전용
구매전용
구매전용
구매전용
구매전용
구매전용
구매전용
구매전용

0회 대여 0원

0회 구매 0원

독자리뷰 목록

전체 0건

매주 20분을 선정하여 2,000원을 드립니다.

작품 소개

[#셀프탈모여주, #미인여주, #소시민여주, #여주한정스윗남주, #흑막남주, #아주 약간의 착각계] 숙부에게 이용당하다가 죽는 쩌리 오브 상쩌리 단역 엘로이즈에게 빙의했다.
데드 플래그를 피하고자 모색하던 때, 눈에 띈 구인구직 광고!

[일하실 분 : 고수익 보장]

면접만 보러 갔을 뿐이었는데…….

“그럼 할 줄 아는 게 뭐지?”
“아무것도 못하는데요.”
“좋아, 합격.”

피하려던 남자 주인공의 손아귀로 데굴데굴 굴러들어가 버렸다.
주인공들과 더 이상 얽히기 전에 발을 빼려던 엘로이즈. 하지만…….

“반역을 준비할 시간이 부족해.”
“……네? 지금 뭐라고…….”
“이런. 비밀인데 말해 버렸군. 그리고 그댄 들어 버렸고. 이를 어쩐다.”

전혀 곤란한 기색이 아닌데? 아니, 그전에 잠깐! 칼은 왜 만지는 건데!

“아 참. 그런데 엘로이즈 양. 방금 뭐라고 했지? 계약, 안 한다고 했던가?”
“해, 해야죠! 해야죠! 목숨 걸고 열심히 해야죠! 뭐든 시켜만 주세요!”

씩씩한 엘로이즈의 대답에 데인이 씩 입꼬리를 끌어올렸다.
그 미소에 엘로이즈는 등골이 서늘해졌다. 왠지 뭔가 잘못된 것만 같았다.



[흑막이 돈 좀 막 쓰라고 요구했다 - 단행본] 바로가기

미스터블루 빠른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