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랜드슬램 (연재)

그랜드슬램 (연재)

그랜드슬램 (연재)

즐겨찾기 SNS공유

구매

  • 회당 100원 | 제한없음
  • 전회 24,900원 | 제한없음
요금제 및 환불 안내

제공사 측 요청으로 전회 구매 혜택이 제공되지 않습니다.

소설보기

전체 288회 (완결)

소설보기
 

총 0회 구매 0원

 
 
 
 
 
 
 
 
 
 
 
 
 
 
 
 
 
 
 
 
 
 
 
 
 
 
 
 
 
 
 
 
 
 
 
 
 
 
 
 
 
 
 
 
 
 
 
 
 
 
 
 
 
 
 
 
 
 
 
 
 
 
 
 
 
 
 
 
 
 
 
 
 
 
 
 
 
 
 
 
 
 
 
 
 
 
 
 
 
 
 
 
 
 
 
 
 
 
 
 
 
 
 
 
 
 
 
 
 
 
 
 
 
 
 
 
 
 
 
 
 
 
 
 
 
 
 
 
 
 
 
 
 
 
 
 
 
 
 
 
 
 
 
 
 
 
 
 
 
 
 
 
 
 
 
 
 
 
 
 
 
 
 
 
 
 
 
 
 
 
 
 
 
 
 
 
 
 
 
 
 
 
 
 
 
 
 
 
 
 
 
 
 
 
 
 
 
 
 
 
 
 
 
 
 
 
 
 
 
 
 
 
 
 
 
 
 
 
 
 
 
 
 
 
 
 
 
 
 
 
 
 
 
 
 
 
 
 
 
 
 
 
 
 
 
 
 
 
 
 
 
 
 
 
 
 
 
 
 
 
 
 
 
 
 
 
 
 
 
 
 
 
 
 
 
 
 
 
 
 
 
 
 
 
 
 
 
 
 
 
 
 
 
 
 
 
 
 
 
 
 
 
 
 
 
 
 
 
 
 
 
 
 
 
 
 
 
 
 
 
 
 
 
 
 
 
 
 
 
 
 
 
 
 
 
 
 
 
 
 
 
 
 
 
 
 
 
 
 
 
 
 
 
 
 
 
 
 
 
 
 
 
 
 
 
 
 
 
 
 
 
 
 
 
 
 
 
 
 
 
 
 
 
 
 
 
 
 
 
 
 
 
 
 
 
 
 
 
 
 
 
 
 
 
 
 
 
 
 
 
 
 
 
 
 
 
 
 
 
 
 
 
 
 
 
 
 
 
 
 
 
 
 
 
 
 
 
 
 
 
 
 
 
 
 
 
 
 
 
 
 
 
 
 
 
 
 
 
 
 
 
 
 
 
 
 
 
 
 
 
 
 
 
 
 
 
 
 
 
 
 
 
 
 
 
 
 
 
 
 
 
 
 
 
 
 
 
 
 
 
 
 
 
 
 
 
 
 
 
 
 
 
 
 
 
 
 
 
 
 
 
 
 
 
 
 
 
 
 
 
 
 
 
 
 
 
 
 
 
 
 
 
 
 
 
 
 
 
 
 
 
 
 
 
 
 
 
 
 
 
 
 
 
 
 
 
 
 
 
 
 
 
 
 
 
 
 

0회 구매 0원

독자리뷰 목록

전체 1건

매주 20분을 선정하여 2,000원을 드립니다.

작품 소개

모든 것을 다 갖춘 천재 테니스 선수 이영석. 그러나 그에게는 단 하나가 부족했다. 바로 코트를 누빌 다리. “과거… 로 왔다고?” 휠체어 테니스의 전설, 휠이 아닌 다리를 움직여 그랜드슬램(Grand slam)을 꿈꾼다!!! [작품 공지] 드디어 끝이 났습니다. 최근 한 달은 완결을 앞두고 있었기 때문에 마음이 혼란스러웠습니다. 마치 아이처럼 안절부절못하고 잠도 잘 못 자는 그 마음은, 미숙한 제가 글로 표현할 수 없는 그런 마음이었습니다. <그랜드슬램>은 저 개인의 만족을 위해 시작했던 글이었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완벽한 테니스 선수를 보고싶다! 이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써본 적도 없는 소설을 쓰기 시작했고, 운이 좋아 꽤 많은 분들이 응원해 주어 출판사와 계약을 하고 지금까지 달려올 수 있었습니다. 한편으로는 무서웠습니다. ‘내 판타지에 공감을 해줄 수 있는 분들이 있을까?’라는 두려움 때문이었는데요, 다행히 끝까지 저를 응원해 주신 가족과 제 반쪽, 그리고 독자분들 덕분에 무사히 끝을 낼 수 있었습니다. 글을 쓰게 되며 제 인생은 꽤나 많은 부분에서 변화하게 되었습니다. 스스로를 파헤치다 보니 30년을 살아왔던 지금까지의 제가 낯설기도 했고, 망망대해에 홀로 떨어진 것처럼 두렵기도 했습니다. 글을 쓰기 전의 저와, 쓰고 난 후의 제가 너무나 달라 이질감이 들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좋은 방향이든, 그렇지 않든 변화는 시작됐고 저는 기꺼이 그 변화를 따를 마음을 품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글은 계속 쓸 겁니다. 저라는 사람이 지니고 있는 ‘콘텐츠’는 아직도 많다고 생각합니다. 이 콘텐츠들이 다 소진될 때까지, 저는 계속해서 여러분과 인사를 나눌 겁니다. 지금까지 감사했고, 앞으로 잘 부탁드립니다. -자미소 올림

미스터블루 빠른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