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석평전

세석평전

세석평전

즐겨찾기 SNS공유

구매

권당 판매가 2,500원
전권 정가 15,000원
판매가 15,000원

소설보기

전체 7권 (완결)

소설보기

총 0회 구매 0원

0회 구매 0원

독자리뷰 목록

전체 2건

매주 20분을 선정하여 2,000원을 드립니다.

작품 소개

대한민국의 경기도 접경지역에 있는 신도시인 대원신도시의 중심지역이 될 대한동은 전체 신도시 건설이 완료되지 않았음에도 절반 이상의 택지지역의 아파트들이 완공되어 주민들이 입주를 하자, 연이어 대원구청과 경찰서, 소방서 등의 공공기관이 입주하여 업무를 시작하고 있었고, 지상 25층의 대형복합상가 건물이 들어서면서 대형마트와 각종 병원, 상가 등이 영업을 시작하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가을 오후, 인근 탄약창에서 탄약을 수령하고 부대에 복귀하던 탄약 수송차량 행렬과 새롭게 보급되는 K11 복합소총 등 각종 화기들을 실은 트럭이 합류하여 가던중, 대원 경찰서 사거리에서 신호대기를 하게 되었다.

맞은편 도로에서는 기동 훈련을 위해 이동중이던 인근 모부대 기계화 부대의 전차와 장갑차들이 대기하고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온사방이 캄캄해 지더니 번개와 같이 눈부신 빛이 사거리를 중심으로 반경 180 여 미터 지역을 감쌌고, 잠시후 빛이 걷히자 신호대기중이던 군용차량들은 물론이고 빛의 반경안에 있던 사람들과 건물, 차량 등 모든 것들이 지상에서 사라지면서 한일 강제 병합 직전인 1910년 5월 3일. 지리산 세석평전 일대로 이동하고 말았다.

미스터블루 빠른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