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아채기 쉬운

알아채기 쉬운

알아채기 쉬운

즐겨찾기 SNS공유

관련 이벤트

구매

권당 판매가 3,000원 ~ 3,500원
전권 정가 13,000원
판매가 13,000원

소설보기

전체 2부 2권 (완결)

소설보기

총 0회 구매 0원

0회 구매 0원

독자리뷰 목록

전체 16건

매주 20분을 선정하여 2,000원을 드립니다.

작품 소개

※본 작품은 리네이밍 되었습니다.

#사내연애 #리맨물 #재벌공 #연하공 #능글공 #계략공 #집착공 #불도저공
#얼빠수 #연상수 #눈치빠르수 #조용히살고싶수 #능력수 #외유내강수


전무의 아들이 입사를 했단다.
신입사원은 겨우 4명인데 전무랑 같은 성을 가진 사람은 한 명뿐.

모두들 잘 보이려고 난리가 났는데 나 혼자 이상한 점을 알아챘다.
전무 아들보다는 같이 입사한 조용한 직원 한 명이 유독 눈에 밟힌다.


*


"선배는."
"응?"
"후배한테 권위의식이 없으시네요. 커피 좀 타 오라고 하면 후배들은 다 타올 텐데요."
"아? 뭐 이런 걸로 권위 같은 거 내세우기엔 좀 그래 나는. 뭐."

아무것도 아니라는 듯이 고개를 절레절레 흔들자 서이학은 낮게 웃었다.

"지욱씨가 박 전무님 아들이라서 그러시는 거예요?"
"전무님 아들이라서 챙겨주는거면 내가 이학씨 커피는 왜 타주겠어? 그냥 이게 맘이 편해 나는."
"선배는 정말 좋은 분 같으세요."

나는 좋은 낯으로 웃어 보이며 탕비실을 나섰다. 속으로 낮게 웃으면서.

야. 내가 좋은 분이라서가 아니고.

새끼야. 서이학 네가 회장 아들이잖아.

미스터블루 빠른메뉴